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월 수 금 09:00 ~ 20:30
  • 화 목 09:00 ~ 19:0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9:00 ~ 14:00

월수금 저녁8시, 화목 6시, 토 13시 까지 접수 가능! 이후 전화문의 필수! 일,공휴일 휴진

전화상담문의

  • 031-212-9399
  • FAX. 031-212-9395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더 취약한 ‘이것’ (연구)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울증 증상은 소년보다 소녀에게 더 흔하게 나타난다. 하지만 비만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에는 남자 아이들이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웁살라 대학의 연구원들은 6년 동안 청소년들을 관찰하여 학교 내 괴롭힘 피해자의 체질량 지수(BMI)와 우울증 증상 사이의 상호작용과 연관성을 조사하였다.

남학생의 비만과 우울증

이번 연구의 목적은 체질량 지수(BMI)와 우울증 증상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학교 내 괴롭힘을 당하는 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러한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었다. 또한 성별 사이에 차이가 존재하는지의 여부도 함께 조사하였다. 이번 연구는 청소년들의 키와 몸무게, 우울증 증상에 대한 질문을 6년에 걸쳐 세 차례(2012년, 2015년, 2018년) 이루어졌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첫 조사 때 14.4세에서 마지막에는 19.9세가 되었다. 이들은 체질량 지수를 기반으로 정상 체중자, 과체중자, 비만자로 나뉜 뒤, 우울증 증상의 정도에 따라 또 한번 분류되었다. 그 결과, 전반적으로 몸무게와 상관없이 소녀들이 소년들에 비해 우울증 증상을 더 나타냈다. 2012년, 소녀들의 17%가 우울증을 겪고 있다고 대답한 반면 소년들은 6%에 불과했다. 2015년, 이 수치는 각각 32%, 13%로 증가했으며, 2018년에는 34%, 19%로 증가하였다. 여자 아이들이 남자에 비해 우울증을 겪을 가능성이 더 높지만 남성의 정신 건강은 체질량 지수에 따라 크게 영향을 받았다. 여성의 BMI는 정신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소년들 사이에서 관찰된 패턴은 완전히 달랐다. 여아와 남아를 따로 분석해보니 2012년 비만인 남학생의 경우, 통계적으로 2015년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정상 체중의 남학생보다 5배나 높았다. 연구진은 무엇이 이러한 성별 차이를 만드는지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다음은 학교 내 괴롭힘의 영향에 대해 알아보았다. 학생들에게 지난 1년 동안 신체적으로 폭력에 노출되었는지, 놀림 또는 괴롭힘을 당했는지의 여부를 물어보았다. 분석에 따르면, 학교 내 괴롭힘은 역시 우울증 증상과 매우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관성은 과체중 남아들에게 더욱 명백하게 나타났으며, 비만과 괴롭힘을 함께 겪는 남학생들은 우울증을 겪을 확률이 현저하게 높아지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학교 내 괴롭힘은 오랫동안 정신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학교에서 이러한 문제에 대한 예방 조치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전글 : [건강 Q&A] "엄지발가락이 둘째발가락 쪽으로 휘었어요"...보기 싫은 '무지외반증'이란?
다음글 : 코로나19 팩트체크 #74 '기술 이전' 노바백스, 어떤 백신일까?